2018/05/23

[4] 뉴질랜드에서 개발자 직장 찾아보기 (부제: 치즈는 눈앞이 깜깜해졌다.)


건강검진을 받고 왔습니다.

X-Ray 한장 찍는데 거의 16만원 돈이 들었네요.

벌써 소비한 돈이 100만원이 넘는데, 뉴질랜드에서 먹고 살며 차도 굴리려면...,


직장이 필요합니다. 저에겐 Job이 필요해요!

한 달하고도 1주.

뉴질랜드에 가기까지 남은 많은 시간이자, 취업 활동을 할 수 있는 얼마 남지않은 시간이죠.

과연 이 기간 안에 직장을 찾을 수는 있을지 걱정입니다 ;ㅁ;


일단 뉴질랜드에서 구인/구직 관련 내용을 확인해보려면,

=====

뉴질랜드 현지인 대부분이 사용하는 TradeMe 와 

SEEK의 뉴질랜드 버전인 SEEK NZ,

그리고 뉴질랜드 한인 사이트인 뉴질랜드 코리아 포스트 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또한, 구인/구직 포털인 LinkedIn에서도 찾을 수 있고,

개발자에 한해 Stack Overflow에서도 구인 상황을 확인할 수 있는데요,

=====

제가 전체적으로 보았을 때,

NZ 코리아 포스트의 경우 한인 사업체(보통 식당)에 대한 구인 내용이 대부분이라,

저의 소프트웨어 개발 전공을 살려 IT 관련 직장을 찾아보려 하니

TradeMe에 SEEK NZ, LinkedIn, 그리고 Stack Overflow Jobs에서 찾을 수 있는

구인 내용이 다 올라오는걸 보고 TradeMe에 가입을 시도했습니다.


그런데 가입 시 전화번호와 주소를 요구하더라고요?

뉴질랜드 전화번호는 저번 힐링 여행 때 받았던 심카드의 전화번호를 적었지만

주소는 빈칸으로 두니 가입이 안되더라고요.
그래서..., 뉴질랜드에 있는 아는 분의 집 주소를 넣었습니다 =_=;;

그리고 가입이 될 줄 알았지만..., 이메일 인증도 꼭 해줘야 하더라고요...

근데 이메일이 안옵니다. -_-;; 그래서 재전송 기능이 있나 로그인을 해보니..,


그런건 없네요....

Gmail 주소라서 별 문제도 없을거고..., 계정에 오타도 없었는데...

혹시나 하고 봤지만 스팸 함에도 없습니다 -_-;;


그래서 SEEK NZ로 타겟을 변경하였지요.

저 회원가입 폼을 보시죠.... 얼마나 간단한가요!

자신의 이름과 성, 이메일 그리고 비밀번호만 적어주면 가입이 됩니다.


물론 가입을 한 이후, 개인 페이지에 들어가서

자신의 이력사항과 학력사항, 그리고 희망 시급을 작성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이제 직장을 한번 찾아볼까요?

키워드로 개발자 직장을 검색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지만, 

카테고리 필터를 이용해서 올라와있는 모든 직장을 확인 해봐야겠습니다.

저는 Information & Technologies 대분류 아래에

Database Development & Administration,

Developers & Programmers,

Engineering - Network,

Engineering - Software,

Management,

Networks & Systems Administration,

Product Management & Development,

Programme & Project Management,

Security,

Testing & Quality Assurance,

Web Development & Production

이렇게 선택을 하고 검색을 시도해보았습니다.

1,508개의 구인내용이 나오더라고요.


여기서 이제 제가 주로 잘 할 수 있는 분야들인, 

iOS (Objective-C, Swift) 개발, Android (Java) 개발,

그리고

백엔드 웹 개발 (JSP, Servlet, Python Django)

등등과 관련된 직업을 찾아봤더니, 생각보다 많았습니다. 

밝은 미래가 보이고 희망이 막 느껴지더라고요.


하지만....,

 대부분 Intermediate (3년이상?) 또는 Senior (5년이상?) 정도를 찾고 있었습니다.

특히, Agile 개발에 경험이 있는 사람들을 많이 찾더라고요...

저는 iOS 개발을 외주 작업으로 한지라...., 

이력서 상으로는 연차가 그렇게 되지 않는데다

Agile 개발론은 이론으로만 들어봤지 실제로 경험 해보진 못했습니다.

(TDD 같은 느낌이랄까요... 뭔지는 아는데 잘 하진않는;;)
갑자기 희망이 확 줄어드는 느낌.... ;ㅁ;

그래도 뉴질랜드의 사회 개발부 산하에 있는 Work and Income의 예시를 참고하여

영문 이력서(Resume)와 자기 소개서(Cover Letter)를 작성해서 

하루에 6 ~ 7 곳씩 최대한 열심히 Resume와 Cover Letter를 보내보았습니다.

그랬더니 몇몇 회사에서 연락이 오기는 오더라고요.

=====

We regret that on this occasion you were unsuccessful...

Unfortunately, your application has not been successful...

Your application did not make the our shortlist...

We regret to inform you that we will not be taking your application to the next stage...

=====

저거말고 더 있기는 하지만.... 여백이 부족한 관계로....

그렇습니다. 빠꾸를 먹었습니다. ;ㅁ;

일단 저 메일을 보내주신 인사 담당자 분들에게 Follow Up Letter 내용과 함께

제가 어느 부분이 부족했는지 묻는 메일을 보냈지만...

아직까지는 답장을 받지 못했습니다.
제가 뉴질랜드 국내가 아니라 해외에 있어서 그런걸까요...

아님 경력이 좋지 않아서 그런걸까요...

LinkedIn 관리도 나름 열심히 했고,

Github도 개인적으로 한 프로젝트는 올려두고 한데 다,

게다가 워킹 홀리데이 비자가 있어서 언제 출국한다고 언급도 했는데....

특히, Graduate 분야에 계약직으로 지원을 한 회사에서는

답장조차 받지 못했습니다.


특히 Reference 부분에서

제 업무 능력에 대해 답변해 줄 수 있는 전 개발자 동료 분과 디자이너 분 그리고 교수님

그리고 제 인성 부분에 대해 답변해줄 외국인 친구를 작성해두었는데

그 누구도 연락을 받지 못했다고 하더라고요.

보통 연락 정도는 해보던데, 대부분 제가 정말 맘에 들지 않았나봅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뭔가 이상한 점을 발견했습니다.

분명 몇 명 정도의 지원자를 받았고, 거기서 몇 명을 뽑아서 면접을 진행 및 뽑을거다

이런 메일을 보낸 회사들이....

같은 Position들을 다시 올려놨더라고요...?

진짜 얘들이 날 뽑기 싫었던건가...? 이런 생각이 드는 찰나...

최근에 호주에서 프론트 앤드 개발자로 취직한 외국인 친구에게 물어봤습니다.

그랬더니 그 친구가 몰랐던 이야기를 해주더라고요.

대충 요약을 해보자면,

=====

만약에 100개의 빈자리(=Job)가 있다면, 그 중 90개는 아는 사람끼리 연락해서 채워지고,

나머지 구하지 못한 10개가 SEEK 등의 구직 사이트에 올라오는 것이며,

외국에서 취업을 하기 위해 중요한건 local에서 이뤄지는 meet up 등에 참가해서

서로 간 얼굴을 익히고 친해지는 것이 젤 중요하다.

인사 담당자 또는 개발자가 전혀 모르는 사람을 뽑을 땐 많이 우려되지 않겠나?

특히나 외국에 있는 사람을 뽑는거라면 더 그럴꺼다.

======

는 이야기 입니다.

듣고보니 굉장히 설득력있고 이해가 가더라고요.

각 회사의 인사 담당자 분들도 외국인을 채용 하면서 까지 모험을 하고 싶진 않았을 겁니다.

그래서.... 결정했습니다.

일단 SEEK을 통해 이력서는 계속 보내보면서도

출국 때 까지 안된다면, 아르바이트를 구해 돈을 벌면서, 주말마다  meet up에 다니며

인맥(?)을 쌓아 직장을 구해보기로요...

뭐가 되었든 잘 풀렸음 좋겠습니다.





2018/05/20

[3] 렌트카 예약 (부제: 중고차량 찾아보기)



환불이 불가능한 비행기 편을 예약 함으로....

 이제 확실히, 오는 7월 9일, 뉴질랜드의 오클랜드로 떠나게 되었습니다.
그나저나 인터넷의 여러 글들을 읽어보니...

뉴질랜드는 대중교통이 한국처럼 잘 되어 있지 않아 자동차가 필수라고 하더라고요.

안그래도 예산이 빠듯한데.... 자동차 까지 구입해야하다니....!!!!


일단은 중고차 가격을 뉴질랜드의 커뮤니티를 통해 알아보기로 했습니다.

크게 3곳 정도가 활성화 되어 있었습니다.

=====

첫째는 대부분의 NZ 로컬 사람들이 사용하는 TradeMe

둘째는 NZ 한인 커뮤니티인 뉴질랜드 코리아 포스트

셋째는 NZ 중국인 커뮤니티인 SkyKiwi

=====

일단 TradeMe 같은 경우 메인에 떡하니 Motors라고 나와있더라고요.


일단은 제가 오클랜드 부근에서 차량을 구할 예정이니

필터에 지역을 오클랜드로 설정하고 검색을 해보았습니다.


검색 결과 리스트 중 일부인데... 가격이 정말 천차만별 이더라고요.

개인적으로 차는 총 주행거리가 300,000km 이 넘어가면 잔고장이 시작된다고 생각하는데다

원래 후방 카메라가 있는 차량을 운전했었어서.....

10년이 넘지 않았으면서, 후방 센서가 있고, 250,000km 미만인 차량을 찾아보려 하니..

대부분 10,000 NZD 이상이었습니다...


그래서 또 검색을 시작....

보아하니 뉴질랜드에서는 창문에 가격을 적고 차량을 길가에서 파는 사람들도 있고,

특정 날마다 중고차 판매 시장이 열리기도 하고, 또, 오프라인 딜러들도 많고요.

그래서 직접 가서 보는게 제일 중요해 보였습니다.

걱정을 김칫국 마시 듯 한 제가 너무 성급 했었던거죠.
그래서.., 일단 2주 동안 임시로 타고다닐 렌터카를 예약 하기로 결정!

저는 해외에서 렌터카가 필요한 경우 보통 RentalCars.com 을 주로 이용하는데요,

SkyScanner와 비슷하게 글로벌 업체와 로컬 회사 모두를 한 번에 볼 수 있는 사이트입니다.



보통 인도 위치와 반납 위치를 똑같이 해야 가격이 더 싸더라고요~

비행기가 오전 8시에 도착 하므로, 9시에 오클랜드 국제 공항에서 받을 수 있도록 설정하여

렌터카를 검색해보았습니다.


토요타 야리스(?)와 현대 i30이 가장 싸네요.

그런데 아래에 좀 내려보니...


두 차량보다 크기가 조금 더 크면서도 가격 차이는 적은 토요타 코롤라를 발견하였습니다.

특히 코롤라는 예전에 일본 여행하며 운전을 해봤는데

 주행 성능도 괜찮고, 트렁크도 넓고, 무엇보다 연비도 좋아서 꽤 괜찮았습니다.

그래서 이 아이로 선택! 


요로코롬 예약을 완료하였습니다!

아무래도 운전 방향이 우리나라와는 반대여서 풀 커버 보험을 넣었습니다.

때문에 조금 비싸지긴 했지만, 안심은 되네요ㅎㅎ

====

그나저나... 출국도 멀었는데 벌써 100만원 가까이 되는 돈을 써버렸습니다.

물론 비행기 표 값과 렌터카는 꼭 들어가야할 돈은 맞았지만...

집 렌트비에 디파짓 그리고 중고차 구입 까지 해버리면 꽤 들어갈 것 같아요.

거기에 각종 서류 비용까지.....

처음에는 한 800만원 정도로 생각했는데...,  지금 보니 많이 모자라지 않나 싶습니다.

어서 직장이 해결 되어야 안심이 될 텐데 말이죠....




2018/05/19

[2] 뉴질랜드 행 비행 편을 예약하다!


집에 뉴질랜드로 워킹 홀리데이를 갈거라고 말씀을 드렸더니...

쿨 하게 가라고 하셨다. =_=;;

허락을 못받으면 어떻게 설득할지 온갖 고민을 했는데... 헛된 고민이었...;;;


어째뜬..., 일단 뉴질랜드로 가는 비행기를 먼저 예약하기로 했습니다.

X-Ray 찍고 승인 나자마자 바로 떠나는게 괜찮지 않을까 싶었는데...,

생각해보니 돈도 별로 없고, 가서 잘 곳도 없고...
아무래도 한국에 있을 때 직장을 구해서 나가는게 낫겠다 싶더라고요.

그래서 Job Search 기간을 1달로 잡고, SkyScanner에서 7월 비행기를 찾아봤는데...


편도 비행기를 선택하는 순간 뭔가 짠한 느낌이...

뭐랄까...... 처음으로 가족들과 떨어져서 1년 정도 외국에 나간다니...

기묘한 느낌...?


생각해보니 가족들과 가장 오랜기간 떨어져있었던 적이 3달인데...

이젠 1년 동안 못보는....

가족사진이라도 한 장 찍고 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어째뜬.. 예상보다 비행기가 굉장히 싸더라고요.


제가 힐링 여행갈 때에는 왕복 150만원이 들었는데....

지금은 편도가 2-30만원 대 입니다.

7월 첫째 주에 출발 하기엔 뭔가 빠듯한 느낌(?)이 들어서 둘째 주로 결정!

그래서 7월 9일 비행기를 체크해보았습니다.


값이 싼 비행 편들은 대부분 경유를 2회 이상 하는데다 대기 시간도 기네요.

먼저 Air Asia에 추가 수화물에 대한 안좋은 추억도 있고,

공항에서 장시간 대기하는 것도 좋아하지 않아 처음의 48만원 대 항공편으로 결정!


그래서 이렇게 예약을 완료하였습니다!

이제 진짜 뉴질랜드로 이사를 가게 된 느낌이네요...

취소 불가능한 편도 비행편.... 모니터를 보고 있자니 걱정이 엄습해 옵니다....ㄷㄷㄷ

(내가 지금 뭔 짓을 한거야)


거기 가서도 잘 할 수 있겠죠...?





2018/05/18

[1] 뉴질랜드 워킹 홀리데이 비자 신청 완료!


2018년 2월 대학을 졸업하고, 공식적으로 백수가 되었습니다.
그래도 학교에 다니고 있을 때, 용돈을 벌기 위해 외주 작업으로 iOS 개발을 했어서...

이게 나름 취업활동에 도움이 될 줄 알았지만....

도움은 개뿔.... 

Objective-C가 애플로 부터 버려지면서 Swift 개발자만 인정받는....
그래서 힐링도 할 겸 뉴질랜드에 1주일 여행을 다녀왔는데...

미세먼지 없는 공기를 처음 느껴봤습니다ㅋㅋㅋ

그리고 온 세상이 Windows XP 배경화면...



위는 Windows XP의 기본 배경화면인 Bliss라는 사진이고,

아래는 제가 Blue Spring 에서 찍은 사진인데, 정말 비슷한 느낌이 들지 않나요?ㅎㅎ

그래서 뉴질랜드로 워킹 홀리데이를 가기로 결정했습니다!

뉴질랜드에서 살 집도 구해야하고, 타고다닐 차도 사야하고, 직장도 구해야하고...

한국에서는 살던 살림들을 다 처분하고 가야하지만....

일단 질렀습니다!



신청 당일, 서버가 마비되어서 1시간 30분 정도 삽질은 했어요...,

신청서의 첫번째 페이지만 거의 10번 넘게 작성했습니다.

Safari와 Chrome의 connectionTimeout 시간이 너무 짧은 느낌?

그래서 Firefox로 시도했더니 느렸어도 성공!!


요로코롬 결제도 완료했구요ㅎㅎ


이렇게 X-Ray만 보내면 완료되는 상태로 바뀌었습니다ㅎㅎ

심지어 세상이 좋아져서 X-Ray 사진도 직접 우편으로 보낼 필요 없이

찍으면 병원에서 eMedical 시스템을 통해 자동으로 보내준다고 하니....ㅎㅎ
이제 뉴질랜드에서 개발 직장만 구하면 되겠군요... (음?)

이거 다시 원점인 것 같은데....





최근 게시글

[4] 뉴질랜드에서 개발자 직장 찾아보기 (부제: 치즈는 눈앞이 깜깜해졌다.)

건강검진을 받고 왔습니다. X-Ray 한장 찍는데 거의 16만원 돈이 들었네요. 벌써 소비한 돈이 100만원이 넘는데, 뉴질랜드에서 먹고 살며 차도 굴리려면..., 직장이 필요합니다. 저에겐 Job이 필요해요! 한 달하고도 1주...